모터가 죽어가던 선풍기가 있어서 스마트폰 조작이 되는 선풍기를 구입해봤다.

상품 이미지 발췌

여러 이름으로 불린다....

박스에 쓰여있는 정식 명칭은 "Mi 스마트 스탠딩 팬 2"

샤오미 스마트 스탠딩 팬 2, 샤오미 스마트 스탠딩 선풍기 2, 샤오미 스마트 스탠딩 선풍기 2세대.....

또 구매처에 따라서도 달라지는데 1. 중국 내수 버전, 2. 유럽 버전, 3. 국내 정식 수입 버전 등으로 3가지가 있는 듯하다.

문제는 샤오미 계열 IoT 어플인 Mi Home에서 중국 내수 버전과 국내 정식 수입 버전을 한 번에 등록해서 사용할 수 없다는 게 단점이다..

 

하지만 해결할 방법은 있기도 한데...

더보기

물론 어플을 수정해서 국가 버전에 상관없이 사용 가능하도록 만든 어플이 있지만, 정식 어플 등록이 되지 않은 상태로 직접 어플을 다운로드하여 설치해야 한다.(검색하면 쉽게 나오지만 뭔가 석연치 않다..)

 

어플을 다운로드하지 않아도 가능한 방법도 있다.

최근 스마트폰에 듀얼 앱 기능이 탑재되기도 하는데 이걸 활용하는 방법이다.

Mi home 하나는 국내 용으로 등록하고 듀얼 앱으로 중국 내수 버전 용으로 등록이 가능하다.

물론 가족에게 공유하는 것도 가능하니 듀얼 앱이 가능하면 이 방법을 추천한다.

 

언박싱

일단 박스 외관은 정식 수입된 제품인 만큼 한글로 표기되어 있다.

한글로 표기되어 있는 정식 수입품
구성품을 꺼내보자

이제 본격적으로 박스를 열어 구성품을 꺼내 보자.

우선 높낮이는 고정형이기 때문에 하단봉 1개 상단(모터부) 봉 1개, 스탠드, 선풍기 날개+망 정도의 단출한 구성이다.

어느 선풍기든 이 범주를 벗어나지는 않겠지만...

 

우선 본격적인 조립 전에 사용 설명서를 간단하게 보자.

여기에는 Mi 스마트 스탠딩 선풍기2로 적혀있다...

 

조립방법과 사용 방법 등이 적혀있으니 한번쯤 살펴보자

 

조립 시작

우선 팬 부분을 분리하자. 

비닐을 뜯고 겉 부분을 잡고 돌리면 열린다. 그러면 왼쪽에 선풍기 바람이 나오는 부분, 오른쪽에 가운데 구멍이 뚫린 부분이 모터 쪽에 장착되는 부분이다.

방향이 표시되어 있으니 잘 돌려서 분리하면된다. 무리하게 힘주면 부러지니 조심

선풍기 모터 쪽으로 오른쪽 구멍 뚫린 그릴 부분을 잡고 위치를 잡는다.

볼트가 있으니 볼트에 맞춰서 끼우고 연결한 후 플라스틱 부품을 끼워 전체를 한번 더 고정한다.

3개의 볼트를 체결하고 고정시키는 부품을 화살표 방향으로 돌려 고정한다(그릴 부분에 그림이 있음)

이후 플라스틱 팬을 모터 축에 끼우고 플라스틱 부품으로 고정한다.

이때 플라스틱 부품은 왼쪽으로 돌려야 잠긴다.

팬 고정 부붐의 그림을 보고 잘 잠그자

 

가장 겉의 플라스틱 망은 홈을 따라 왼쪽으로 돌려서 고정하고

마지막으로는 정 하단 부에 볼트를 체결해서 고정하면 선풍기 모터 부분의 조립이 끝난다.

볼트 부분을 잘 맞춰서 끼워야 한다.

이후에는 전원 플러그만 꽂으면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일반적인 전원 플러그

작동상태는 선풍기 모터 상단에 LED로 확인이 가능하고 Mi Home 어플이 연결되면 어플에서도 확인이 가능하다.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xiaomi.smarthome&hl=ko&gl=US 

 

Mi Home - Google Play 앱

미 홈 샤오 미 홈의 공식 안드로이드 응용 프로그램입니다.

play.google.com

https://apps.apple.com/us/app/mi-home-xiaomi-smart-home/id957323480

 

어플은 안드로이드와 IOS 둘 다 있으니 자신에게 맞게 설치하면 된다.

설명서를 잘 읽고 오플에 연결해보자

우선 선풍기를 전원 버튼과 풍량 버튼을 누르고 삐 소리가 났을 때 어플에 들어가서 Mi 스마트 스탠딩 선풍기 2를 검색하자

그리고 잘 세팅이 됐다면.... 어플 첫 화면에 등록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어플에서 선풍기가 연결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제 어플을 본격적으로 살펴보자

기본적인 온오프 기능

잘 연결되어 와이파이 표시가 선풍기에 되어 있다면 이제부터는 어플로 어느 곳에서 나 선풍기를 조정할 수 있다.

기본 적인 온오프 기능부터 기본풍과 자연풍, 팬 속도 조정, 회전 모드..

(상하는 안된다.. 수동으로 일정 각도까지만 가능)

 

회전 모드에서는 좌우 방향 설정이 가능하고 회전각도 30도에서 140도까지 조정이 가능하다.

최대 타이머는 8시간이고 LED 램프를 켜고 끄는 기능이 있고 안내음 설정이 가능하다.

키즈락 기능이 있는데.. 아이가 있는 집이라면 유용한 기능이다.

 

SPEC

선풍기 스탠드 바닥을 보면 상세 스팩을 확인할 수 있다,

  • 제품 모델 : BPLDS02DM
  • 제품 유형 : 선풍기
  • 소음 : 58dB(A)이하
  • 권장 안전사용기간: 5년
  • 정격 전압 : 110-240V~
  • 정격 출력 : 15W
  • 정격 주파수 : 50/60Hz 

 

 

장점
  • 생각보다 조용한 모터에 바람이 강한 편
  • 어플로 상세 조정이 가능
  • 30도부터 140도에 이르기까지 넓은 각도로 회전이 가능

 

단점
  • Mi Home 연결을 처음 하는 사람이라면 초기 연결이 어려울 수 있음
  • 높이 조절을 수동으로 해야 함(봉 분리/연결)
  • 상하 회전이 없음
  • 저렴하지는 않음...

 

한 줄 요약
조용한 모터에 바람도 강한데 어플 조정도 가능한 가성비 선풍기
광고가 될까 봐 안 쓰려고 했지만 나름 유용하게 썼던 경험이 있어 작성해본다
트래블 월렛? 트레블 페이?

해외직구를 자주 하는 사람이라면 들어본 적 있을 것 같은데

트레블 월렛이라는 회사에서 운용하는 트레블 페이라는  카카오 페이 같은 서비스가 있다.

https://www.travel-wallet.com/ 

 

트래블월렛 Travel Wallet - 트래블페이

해외결제수수료 0%, 추가 즉시할인까지! 해외직구도, 해외여행도 트래블페이!

www.travel-wallet.com

 

해외결제수수료 0%? 환전수수료 0%?

첫화면에 보이는 문구는 해외 결제 수수료 0%, 환전수수료 0%

 

진짜 할인맞나?? 라고 의심이 되긴하지만 된다고 한다...

거기에 기간을 계속 연장하고 있지만 10% 할인되는 사이트들이 있다.

아이허브 = 각종 영양제, 아마존은 머... 11마존도 있긴 하지만 가능하다고 하고, 저렴이들을 사고 있는 알리익스프레스에서도 10% 자동차감 할인이 된다고 한다.

 

일단 기본적인 것은 외화를 충전해서 사용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엔화 1만 엔 미화 100달러를 넣고 엔화로 어딘가에서 결제할 경우, 딱 엔화 1만 원 내에서만 결제가 가능하다.

선입금 체크카드 같은 느낌으로 사용하게 되는데 환전을 미리 해둔다고 하면 수수료를 감안해서 조금 싸게 환전할 수도 있다.

그래 해외결제 수수료 알겠는데... 비싼 제품을 사지 않는다면 크게 신경쓰이지 않는정도...

결제 수수료에 대해서는 그렇고...

 

해외 직구의 경우에도 원화 결제보다 해당 사이트 USD 기준이기는하지만

조금 더 할인 효과가 있다고 한다.

위에 내용들을 조금 더 활용하기 위해서는 환율이 좋을 때 미리 환전해서, 블프나 광군절 할인을 노려서 현지 외화(USD)로 결제하면 체감 할인 효과가 나온다....라고 보면 되겠다.

 

외화로 환전하려고 입금한 금액은 일정 금액 이상부터 충전이 가능하고 돌려받을 때는 일정 수수료가 필요하니 주의가 필요하다 

카드 신청과 수령

온라인 직구에서만 사용한다 하면 어플에서 간단한 인증 절차를 통해 발급이 가능하고(모바일 카드)

오프라인에서도 사용한다면 실물 카드를 신청해서 수령해야 한다(플라스틱 카드)

 

실제카드는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를 수령하는 것과 동일하게 수령 받는다

다른 신용카드나 체크카드 받는 것처럼 배달해주시는 분이 손수 가져다주신다.

왼쪽 하얀색 부분이 카드이다. VISA가 선명하게 찍혀있다.

실물 카드는 VISA카드가 되는 곳이라면 쓸 수 있지만 , 국내에서는 쓰지 못하고 해외에서 해당 국가의 통용되는 화폐로 충전하고 난 후 사용이 가능하다.

실제 사용 상황 예

현지 ATM기에서 인출도 할 수 있는데 지난번 출장에서 활용해보려고 엔화 2만 엔을 충전하고 출금 수수료를 생각하지 않고 2만엔을 인출하려다가 잔액부족으로 인출하지 못했다.

편의점 ATM의 경우 1만 엔 단위로 출금되는 것과 1000엔 단위로 출금되는 것이 있다고 하는데.... 1만 엔 단위의 ATM만 확인해서 결국 추가 충전을 하고 나머지 돈을 인출했었다.

트래블페이 FAQ 중에서...

 

참고로 해당 외화에 대한 최소 충전금액이 있으니 알뜰하게 충전하고 환불을 최소화하는 것이 좋겠다.

트래블페이 FAQ 중에서 .... 미화 50불 정도가 1회 최소 충전 금액

 

장점
  • 해외 결제 수수료와 환전수수료가 0%이다.
  • 할인해주는 해외 직구 사이트가 있다.
  • 사용하지 않을 때는 트래블 페이 어플상에서 결제를 잠글 수 있다.
  • 현지 ATM기를 이용하여 현지 화폐를 인출할 수 있다.

 

단점
  • 트래블 페이 내부에서의 환율로 적용되어 환전이 된다.
  • 최소 충전금액이 있고 충전 취소 시 수수료가 발생한다.
  • 해외직구의 씀씀이가 커질 수 있다.
  • 국내에서 현지 화폐를 받을 수는 없는 것 같다...

 

한 줄 요약
해외 ATM에서 출금은 좋지만 바쁠 때는 손해 보더라도 국내에서 환전을 추천한다..
선물용으로 구매한 한 Amazfit GTS2 MINI개봉기

Amazfit Bip을 장기 사용중인 상태로 뚜껑이 열리긴 했지만 문제 없이 사용중인 상태라

선물용으로 Amazfit GTS2 MINI를 구매했고 별도로 전달할 예정이라 개봉까지 진행하려고 한다.

선물용은 핑크
언제나 택배는 좋다

박스 첫인상

국내 정식발매 되었기 때문에 수입/판매원 스티커가 부착되어있다.(당연히 국내인증 통과했다는 의미)

생각보다 긴 박스라 뭔가 싶었지만 시계류의 경우 대부분 정사각형 박스나 긴 박스에 제품을 담기는 한다. 

 

언박싱

박스 하단부를 보면 손잡이가 있는데 이부분을 당겨서 제품을 꺼내면 된다.

이때 하기 사진처럼 뒤집어서 당기는것이 아니라 상자 정면이 위로(손잡이가 아래)한 상태로 꺼내야 내용물이 쏟아지지 않게되니 주의가 필요하다.

당겨 꺼내기 위한 손잡이

일단 꺼내보자 

뒤집어서 꺼냈지만 정면방향으로 돌리면 오른쪽 사각형 표시부분에 시계가 숨겨져 있다.

꺼내보면 위쪽에는 충전 악세사리가 있고 오른쪽 사각형 표시부분에는 시계가 숨겨져 있다. 

불투명한 비닐로 시계가 포장되어 있다.

전체를 꺼내보면 구성은 단촐하다

제품, 전용 충전 케이블, 설명서

첫 연결시에는 Zepp이라는 어플로 연결이 필요하다.

해당어플은 Amazfit에서 만든 전용 어플이라 기존에 mi fit을 사용하고 있더라도 Zepp으로 이동해야한다.

물론 기존 mi fit계정을 가지고 기존 연동된 데이터를 불러오는 기능이 있기는하다.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huami.watch.hmwatchmanager&hl=ko&gl=US 

 

Zepp - Google Play 앱

개인 디지털 건강 관리 플랫폼

play.google.com

설명서에 한글로 기재되어있기 때문에 기능을 스마트폰과 연결하거나 사용하는데는 큰 문제가 없다.

처음 연결시 QR코드의 어플을 다운받자

SPEC
출처 : 다나와
스마트워치 / AMOLED / 354x306  / 3.93cm(1.55인치)  / 19.5g
[운동]
속도 / 이동거리 / 활동시간 / 보행수 / 걷기  / 달리기 / 날씨
[건강]
심박수 측정 / 혈중 산소 농도 / 칼로리 / 수면 정보 / 여성 건강 모니터링
[연결]
GPS / NFC / 블루투스 v5.0
[기능]
음악콘트롤 / 방수·방진 : 5ATM
[배터리]
용량:220mAh / 평균 사용:7~15일  / 색상: 블랙, 그린, 핑크

실제 사용이 아닌 선물용 개봉기이긴하지만 깔끔한 외관에 기능 추가로 가성비가 좋은 제품으로 인정 받는 제품이다.

Amazfit Bip처럼 기본사용 40일이상은... 아마 현시점에는 없을 것이다..추후에 배터리 기술이나 절전기술이 향상되면 나올 수 는 있겠지만... Amazfit GTS2 mini의 경우 10일정도 사용한다고 생각하면 편하다...

 

한 줄 요약
Amazfit Bip의 배터리 타임을 가지고 기능이 대폭 추가된 가성비 제품을 보고싶다.
내돈내산 무선 이어폰(TWS) 구매기

국내 사용자에게 BASEUS는 충전기 관련 제품으로 유명하지만

다른 여러가지 제품을 판매하고 있는데 그중 하나가 무선 이어폰(TWS)이 있다.

Bowie라는 라인업은 그중 중급기(?) 정도로 보면 될 것 같은데 기존 사용하던 제품이

출퇴근의 인파에 전파 간섭을 받아 소리가 끊어지는 일이 잦아지면서 새롭게 들여본 제품이다.

Baseus Bowie E9

 

언박싱

여느때와 같이 Aliexpress를 이용했다.

알리익스프레스의 BASEUS 공식 판매처에서 구매를 했다.

그 때문인지 포장을 열자마자 몇 개국 언어로 된 안내카드가 있다.

(Aliexpress에 평가 남기고 스샷 하면 추후 할인을 받을 수 있다고 한다.)  

한국에 구매자가 많은 만큼 한국어가 있다.(한국에서 운영하는 공식몰도 있음)
전면과 후면 한국어도 기재되어 있다

알리익스프레스 배송이야...무료 배송인 만큼... 이해해줘야 하는 부분이 있다.

가령... 느리다거나(요즘은 빠른 배송을 지원하는 무료 배송상품도 있음), 박스가 찌그러지거나 깨지는 등...

5일 배송 제품으로 구매했지만...머...살짝 찌그러졌다.

이정도야머... 엄청 양호한 상태

본격적으로 언박싱을 해보자

박스안쪽에 검은 부분과 겉의 하얀 부분이 있는데 겉면을 잡고 검은 부분을 밀면 된다.

 

TWS다보니 단촐한 구성이다.

왼쪽부터 베이스어스 이름과 뚜껑을 열면 설명서가 담긴 부분 그 부분을 들어내면 본체와 이어팁, 충전선이 있다.

먼저 설명서 부분을 보면

검은색 부분에 설명서, 보증서, 스티커가 있다.

BASEUS 제품을 자주 구매한 분들이라면 저 사자가 마스코트라는 걸 알 것이다.

본체, 충전선, 이어팁

본체같은 경우는 기름종이 같은 것에 들어가 있는 상태니 살짝 벗겨내면 본 제품이 등장한다.

 

USB-C포트 사용

이 제품의 경우 열면 페이링 모드로 자동으로 들어가기 때문에 리셋 버튼은 본체 하단에 동그란 버튼을 누르면 된다.

작동모드는 제품마다 다 다르니 숙지가 필요하다

물론 BASEUS 어플을 받아 일부 조정이 가능하기는 하지만 일단 기본 상태니 봐 두자

 

연결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제품 본체의 뚜껑을 연다

첫 연결이라면 페어링모드로 바로 들어간다.

뚜껑을 여는 것만으로도 페어링 모드에 바로 들어간다.

그리고 스마트폰의 블루투스를 열어 Baseus Bowie E9을 찾아 연결한다.

빨간색 부분 터치

그러면 바로 스마트폰에서는 페어링 하겠냐는 팝업이 나오고 연결이 된다.

페어링하고 난 후는 연결됨이라 나오게 된다.

추가 설정이 가능한 어플에 대해 확인해보자

안드로이드 계열에서는 구글 플레이에서 Baseus를 검색하면 나오는 노란색 어플을 찾으면 된다.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baseus.intelligent&hl=ko&gl=US 

 

Baseus倍思 - Google Play 앱

Baseus 앱은 Baseus 지능형 하드웨어의 제어 플랫폼입니다.

play.google.com

어플은 아쉽게도 한글화가 되지 않고 영문으로 되어 있다.

그리고 열자마자 로그인이 되지 않았다고 메시지가 나온다.

가볍게 메일 주소 등으로 가입을 하면 된다.

나중에 앱을 다시 설치하고나 폰이 바뀌었을 때 연결했던 기기 정보를 읽은 정도의 연동이다.

개인정보를 요구하지 않으니 가볍게 가입해 두자

로그인을 했다면 아까 Not Logged In 부분이 Baseus Lion으로 바뀐 것을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기기 등록을 위해 하기 절차를 진행한다.

Basesus의 최신 TWS는 Bowie M2로 나온다.....

절차를 다 마치고 My Device에 E9이 등록되고 연결 유무를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제품을 터치하면 좀 더 상세가 보이는데

상세 설정이 가능하다.

이어폰의 충전상태, 제스처 세팅, EQ모드 세팅이 기본적으로 있고

지도 모양 부분을 누르면 현재 위치를 표시해주는 기능이 있다.

잃어버렸을 때 찾는 기능 이긴 한데 찾을 수 있을까??라는 생각이 든다.

 

제품 SPEC

알리익스프레스 공식샵의 내용이다.

출처 : 알리익스프레스 BASEUS 공식샵

 

사용 후기

현재 약 3주 정도 사용한 상황으로 ANC가 아니라 ENC 방식에 세미 커널형에 가깝다 보니

외부 소리가 유입되는 것이 느껴진다. 출근길 만원 버스에서 최초 사용 시에 끊김이 거의 없어서 놀랐었는데

다음날 만원 지하철에서 상당히 끊김이 발생해서 실망했었다.

 

그 후.. 스마트폰을 초기화하고 만원 버스와 지하철 모두 사용했는데

거의 끊기지 않는 상태로 사용할 수 있어서 만족스러웠다.

 

ENC방식이다 보니 ANC처럼 켜고 끌 수 없는 상태이지만

통화 시에는 상대방이 TWS를 사용하는지 모를 정도로 깔끔한 통화 성능을 보여줬다.

 

결정적으로 이 제품을 사게 된 후기가 있는데

(※소리 있음 주의)

더보기

https://www.youtube.com/clip/UgkxeqfrAcma5FSFzoMmu74Hnk0XyP9WaCVJ

어느 포르투갈 리뷰어의 소개를 보고 구매를 결심하기도 했다.

 

장점

국내 구매는 비싸지만 여러 가지 할인 등과 시기를 맞추면 5만 원 이하에 구입이 가능하다

ENC적용으로 통화음질이 좋은 편이다.(바람소리는 확실하게 막아준다.)

무선충전이 가능하고 10분 정도 충전해도 1시간 이상 사용 가능하다.

이어폰 자체 5시간 사용, 본체 포함 30시간 사용 가능

0.038초라는 Low Latency(지연) 모드를 설정할 수 있다.(리듬게임 등에 유용)

블루투스 5.3 지원, 2 기기 연결 지원

 

단점

착용감이 나쁘지는 않지만 떨어질까 봐 불안한 부분이 있다.. 이어팁으로 잘 맞춰보자

ANC적용이 아니다.

세미 커널형(?)으로 외부 소음이 유입된다.

이어폰을 한번 터치해서 적용되는 동작이 없다.

이어폰에서 볼륨 조절을 할 수 없다.

A/S 받기 힘들다(국내 정식 판매가 없음)

 

한 줄 요약
통화가 잘되니 일단 만족. 음질은 좋지만 음악 감상은 전용 기기로 하자.
  1. studio 2022.05.12 15:27

    혹시 왼쪽 또는 오른쪽 이어폰만 단독으로 사용 가능하나요?

+ Recent posts